> Media > 광고를 보다
[크레센도] 이 알바의 센스. RESPECT!
김민주 Crescendo  |  mjk00120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11  21:51: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알바몬 공식 유튜브

 

오늘 소개할 광고는 바로 SNS를 즐겨 하는 이들이라면 한 번쯤은 접했을 알바몬 광고이다. 모두들 ‘나는 가수다’에서 가수 박미경의 영혼 없는 칭찬 리액션이 아주 화제였었던 것을 기억하는가? 알바몬은 이 화제성을 광고로 이어나간다.

최근에는 패러디 광고가 많아지고 있다. 이것을 밈(Meme) 현상이라고 한다. 인터넷이나 SNS 상에서 유행하는 것들을 패러디하는 것을 뜻한다. 밈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요즘 젊은 세대는 유행 확산 속도가 아주 빠르다는 점이다. 또 많은 사람이 웃으며 즐길 수 있고, 직접 제작해볼 수 있는 등 참여가 가능하다는 점 덕분에 심리적인 거리감이 줄어든다는 장점이 있어 많이 활용된다. 알바몬의 이번 광고 역시 밈을 사용한 광고이다.

광고는 하나같이 박미경의 리액션인 “완전히 OO을 뒤집어놓으셨다 최고의 알바”라는 말을 반복하며 여러 가지 알바를 컨셉으로 촬영되었다. 박미경의 어색하고 영혼 없는 리액션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광고를 보고 웃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잘 활용하고 있다.

 

   
▲ 알바몬 공식 유튜브
   
▲ 알바몬 공식 유튜브

 

광고의 웃음 포인트 첫 번째, 방영 당시 화제가 되었던, 백두산 선배님을 백수단 선배님이라고 말한 박미경의 대사를 차용한다. 마침 상영 영화에 ‘백두산’이 있어 이 대사를 사용한 것이 재미있다.

두 번째로 세차권을 달라고 한 손님의 말을 주차권으로 찰떡으로 알아들은 아르바이트생의 센스이다. 누구나 한 번쯤은 실수해봤을 일들을 상황에 맞게 패러디로 각색해 공감을 이끌어낸다.

 

   
▲ 알바몬 공식 유튜브

 

마지막으로 광고의 끝에 박미경의 가창력이 더해져 더욱더 중독성 강한 광고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시원한 가창력으로 알바몬을 외치는 이 광고는 ‘광고를 다시 찾아서 본 것은 처음이다’“재밌는 광고다‘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제작된 3가지의 광고 모두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며 많은 사람에게 신선하고 흥미로운 광고로 다가간다.

 

   
▲ 알바몬 공식 유튜브

 

알바몬은 2018년부터 이어나가고 있는 ‘알바를 리스펙’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알바몬은 아르바이트생을 응원하고 배려하는 이미지를 광고를 보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으로 심어주기 위해 애쓰고 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서 광고주인 알바몬은 자신들의 기업을 이용하는 주요 사용층이 ‘아르바이트생’임을 확실하게 알고 있는 기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엇보다 알바몬은 일자리가 필요한 사람인 아르바이트생에게 먼저 다가가는 기업이라는 점을 깨닫게 한다. ‘알바를 리스펙’이라는 슬로건을 통한 광고는 기업에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준 가장 큰 성공 요인이라고 할 수 있다. 패러디를 활용해 모두의 기억에 각인된 점과 손님이 왕이라고 불리는 요즘 시대에 아르바이트생들의 마음을 진정으로 위로해 줄 수 있는 광고였다고 생각한다. 알바몬의 이 패러디 활용능력과 센스, 광고를 뒤집어 놓았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김민주 Crescendo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제휴·광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북도 경산시 진량읍 내리리 15  |  대표전화 : 053-850-629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성진
Copyright © 2014 MC+. All rights reserved.